한국슈퍼체인유통사업협동조합

업계뉴스

대한민국 유통문화가 새로워집니다.

조합마당 업계뉴스

 
작성일 : 19-07-18 11:32
인쇄미리보기
세븐일레븐 '새 옷' 입고 뛴다…간판 바꾸는 편의점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1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71600183 [40]

세븐일레븐 외관 디자인. 세븐일레븐


올해 창립 31주년을 맞이한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브랜드 외관 디자인(파사드)을 바꾸고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BI(브랜드 아이덴티티) 리뉴얼을 통해 고객 친화적 생활문화공간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92년 전통성을 살리면서도 한국적이고 현대적인 느낌을 담은 브랜드 외관 디자인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코리아세븐은 이번 외관 변경이 미국 본사의 BI 강화 전략과 맞물려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927년 미국 댈러스에서 태동한 세븐일레븐은 지난 3월부터 차별화된 프랜차이즈 구현을 위해 랩스토어를 열고 현대적인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코리아세븐 관계자는 "미국 세븐일레븐과 전략적 교류를 통해 한국 정서와 트렌드에 맞게 재해석한 새로운 외관 디자인을 도입함으로써 '고객친화 생활문화공간'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바뀐 세븐일레븐의 브랜드 사인(Brand Sign)은 브랜드 정체성이자 상징인 3선 색(주황·초록·빨강)은 유지하되, 기존 스퀘어형 로고 대신 '7-ELEVEN' 워터마크가 적용돼 젊고 신뢰있는 편의점 이미지를 드러내고 있다. 

5세대를 맞게 된 세븐일레븐의 새로운 외관 디자인은 내달부터 신규 점포와 리뉴얼 점포를 중심으로 순차 확대된다. 창립 31주년을 맞은 세븐일레븐은 이번 변화를 통해 젊고 세련된 브랜드 이미지 정립을 노린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이제 편의점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라이프 플랫폼이 됐고 고객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가치와 메시지를 담은 BI(브랜드 아이덴티티) 전략이 매우 중요해졌다"며 "세븐일레븐은 국내 최초의 편의점 브랜드로서 오랜 전통 위에 현대의 트렌디 감성을 담아 가깝고 편리한 행복충전소로서 입지를 확고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U 외관. CU
▲ CU 외관./CU

GS25 외관. GS25
▲ GS25 외관./GS25

한편, CU는 지난 2012년 국내 독자 브랜드로 변신한 뒤, 5년 만인 2017년 BI 리뉴얼을 단행했다. 친근하고 밝은 이미지를 고객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시각적 요소를 재정비하는 한편, 가맹점의 미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었다. 

GS25는 올해 3월 BI를 새롭게 변경하고 나섰다. BI명은 그대로 유지하되, 세련되고 혁신적인 스토리를 담아 디자인을 젊게 바꿨다. 간판에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을 넣어 다양한 생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사회 공헌자 역할을 맡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유통 업계 관계자는 편의점들의 BI 리뉴얼을 단행하는 것에 대해 "부담스러운 대규모 투자보다 브랜드 리뉴얼이 비용면에서 효과적이기 때문"이라며 "고객에겐 신선한 느낌을 주고,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인쇄미리보기
 

관련사이트링크